5개의 강의 정보, 한게임머니상에 대해 슈퍼 인플로언서들에게 배울 수있는 것

E3는 미국 비디오게임산업협회가 주관하는 북미 최대 전자오락 박람회로 이번년도 전시에는 SKT를 비롯해 엑스박스(Xbox)?닌텐도?유비소프트 등 글로벌 게임 제조·개발 업체 20여곳이 참여해 11일(현지시각)부터 7일간 오프라인·모바일로 열린다. 한게임포커머니상 다음(Daum), 삼성전자, 넥슨(Nexon) 등 IT업계 출신들이 운영하고 있는 애드엑스는 디지털 광고 수익을 끌어올려주는 테크닉을 갖고 있으며, 내년 코스닥 상장이 목표다. 또 며칠전 시리즈C를 통해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와 티인베스트먼트로부터 40억원을 추가 투자 취득했다.

일부 게임사들이 개발과 서비스를 넘어 플랫폼 사업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게임빌컴투스플랫폼(GCP)은 내부 게임 서비스 플랫폼으로 구축했던 하이브를 외부에 개저지 눈길을 끌었다면, NHN은 게임베이스를 고도화하는데 힘을 쏟는 중이다. 한게임포커머니상 지난 22일 서울 신촌 SGM랩에서 진행된 시상식은 1등상에 해당하는 카셀게임즈 상과 밋앤그릿 상에 팀오파츠의 ‘프로스토리’와 유니 스튜디오의 ‘그리드 페이지’가 각각 선정됐다. 정보상은 팀 레이지의 ‘요괴수의록’과 꾸덕의 ‘레디 액션’이, 그래픽 상에는 스튜디오 두달의 ‘라핀’과 아이스핫초코 게임즈의 ‘데몬스 스파이어’가 선정 됐다. 게임 플레이 상은 웰던의 ‘업스테어즈’, 팀 아이볼의 ‘스키드’가 수상했었다.

중국 게임이 국내외 시장에서 세력을 넓혀가고 있다. 국내외 기업들이 확률형 아이템 논란 등으로 주춤한 사이 완성도 높은 신작을 앞세워 국내외 게임시장을 공략하는 것이다. 하지만 중국 게임의 선정적인 내용과 역사 왜곡 문제를 막을 방식이 없어 대책이 필요하다는 음성이 나온다.
빅3 게임사인 넷마블(Netmarble)는 디지털 인공지능(AI) 기술을 결합한 엔터테인먼트 플랫폼인 유니버스를 구축하고 유명 아티스트와 K팝팬들이 활동하는 커뮤니티 공간 등을 마련해 이목을 받기도 했었다. 게임사들의 플랫폼 산업 진출은 관련 시장의 주도권을 잡으면서 기존 테크닉과 게임 또는 신산업에 수익 시너지, 미래 산업 발전의 주도권을 잡기 위한 전략적 판단에 따른 것이다.
한국도 만화 등 인기 미디어들의 IP를 활용할 수 있다지만, 일본 콘텐츠의 방대함과 다양성, 파악도를 능가하기는 아직 힘든 부분이 있다. 국내 게임 장르 흔히이 MMORPG, 캐주얼 게임 등에 한정돼 있다는 점도 국내 IP의 확장성을 감소시키는 부분이다.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서경우 수석팀장은 “메타버스 등 오프라인 컨텐츠 및 게임시장이 커지는 기조 아래 앞으로는 다양한 앱 개발사들이 광고 수익을 큰 비즈니스 모델로 삼으면서 관련 애드테크(광고+기술)가 점차 고도화될 것”이라고 투자 환경을 이야기 했다.

크래프톤은 지난해 매출 1조6700억원, 영업이익 7700억원을 달성하며 1년 새 2배 이상 덩치를 키웠다. 시가총액은 이미 20조원을 넘어서며 게임 대장주 엔씨소프트를 넘어선 상태고, 영업이익도 엔씨소프트와 넷마블을 압도한다. 도쿄 증시에 상장한 업계 1위 넥슨과의 격차도 크지 않다. 한게임포커머니상

나머지 1종 게임도 연내 엑스박스, 5GX 클라우드 게임을 통해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앤빌의 경우 요번 E3 2021 기간 관전객들이 본인이 데모 버전을 플레이 할 수 있게 해 이들의 피드백을 바탕으로 게임의 완성도를 더욱 높여갈 계획 중에 있다.
SKT가 요번 E3 2021에서 공개하는 퍼블리싱 게임은 액션 슈팅 게임 앤빌(액션스퀘어 개발), 역할수행게임( RPG) 숲속의 작은 마녀(써니사이드업 개발), 액션 어드벤처 게임 베이퍼 월드(얼라이브 개발), 카드 액션 게임 네오버스(티노게임즈 개발) 등 8종이다.
카카오게임즈가 게임 개발회사 넵튠과 협력해 산업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넵튠은 프렌즈 사천성 영원회귀: 블랙서바이벌 등을 개발한 곳이다. 카카오게임즈는 2013년부터 작년까지 2377억원을 투자해 지난 6월 넵튠의 최대주주가 됐다. 리스크가 큰 게임 개발에 본인이 나서기보다 개발사에 투자하는 방식으로 퍼블리싱(게임 유통) 산업의 한계를 뛰어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서경우 수석팀장은 “메타버스 등 온/오프라인 컨텐츠 및 게임시장이 커지는 기조 아래 앞으로는 수많은 앱 개발사들이 광고 수익을 큰 비즈니스 모델로 삼으면서 관련 애드테크(광고+기술)가 점차 고도화될 것”이라고 투자 배경을 말했다.

해당 플랫폼을 이용하면 로그인 인증, 친구 초대, 광고, 푸시 알림, 팝업 알림 등 기초적인 기능부터 개발 리소스 투여가 필요한 게임 운영 도구까지 쉽고 신속하게 구현하는 것이 가능하다. 이에 게임 개발업체는 고품질 콘텐츠 개발에 좀더 주력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하였다. 한게임머니상 23일 게임업계의 말을 인용하면 카카오게임즈는 전날 캐주얼 모바일게임 자회사 프렌즈게임즈 신임 대표로 정욱 넵튠 대표를 선임했다. 프렌즈게임즈 대표는 그간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가 겸임해 왔는데, 개발사 넵튠이 계열사로 편입되면서 개발 역량을 사실상 넵튠으로 합친 것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