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게임머니상 파는곳 업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사람들과 셀럽들

넷마블(Netmarble)은 스마트폰 MMORPG 제2의 나라에 사활을 걸고 있다. 제2의 나라는 토토로로 저명한 일본 애니메이션 기업 지브리 스튜디오의 원작 니노쿠니 IP를 스마트폰게임으로 만들어 사용자들의 기대가 크다. 넷마블(Netmarble)은 오는 13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사전 예약을 시행한다.
우리나라도 만화 등 인기 미디어들의 IP를 활용할 수 있다지만, 일본 콘텐츠의 방대함과 다양성, 이해도를 능가하기는 아직 힘든 부분이 있다. 국내외 게임 장르 주로이 MMORPG, 캐주얼 게임 등에 한정돼 있다는 점도 국내외 IP의 확장성을 감소시키는 부분이다.
A씨 대한민국게임학회장(중앙대 경영학부 교수)은 ‘중국은 폭력성이나 사행성 이슈가 대부분 없는 콘솔 게임에 대해 원체 관대한 편이다’라며 ‘국내외 게임은 휴대폰·PC 게임에서 경쟁력을 가지는데 인디 게임 개발사가 만든 콘솔 게임에 판호를 내줬다고 큰 뜻을 부여하기 어렵다’고 하였다.
물론 크래프톤의 사업구조가 중국 로열티 비중이 절대적인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에 치우친 것과 관련해 우려의 목소리가 있는 것은 사실이다. 크래프톤의 사업을 구체적으로 보면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중심의 모바일게임이 전체 매출의 80% 이상을 차지한다. 온라인은 15.9%, 콘솔은 1.7%에 불과하다. 지역 비중 역시 중국 로열티 수익이 집중된 아시아가 전체의 90%에 이른다.

넥슨은 액션 배틀 장르 PC 오프라인게임 커츠펠의 해외 출시도 대비 중이다. 커츠펠은 엘소드를 만든 코그 개발진이 만든 신작으로, 애니풍의 3인칭 듀얼 액션 배틀 게임이다. 이용자 간 대결, 협업 플레이 등 다체로운 게임 조합이 가능하다. 한게임머니상 파는곳 국내외에 유통되는 핸드폰게임의 흔히인 94%가 구글과 애플 앱스토어의 등급분류를 통해 서비스되기 덕분에 논란이 된 직후에야 서비스가 중지되는 등 사후 조치가 이뤄지고 있다. 대통령을 중심으로 중국 게임의 역사 왜곡 문제를 막기 위한 게임법 개정안이 발의되고 있지만 이마저도 실효성이 낮다는 지적이 많다. 법안 통과에 다수인 기간이 필요하고 예방보다 처벌에 방점을 맞췄다는 이유 때문이다.

전00씨 학회장은 ‘중국은 과거 40분의 1 수준으로 판호를 발급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소수의 제한된 외자판호를 둘러싸고 각국이 쟁탈전을 벌일 텐데 전략적으로 압력을 가해야 한다’고 하였다. 그는 ‘직접적인 인지 장본인인 게임회사들이 방관하고 있는 것도 큰 문제다’라며 ‘중국 규제 당국의 눈치가 보인다는 건 인지가 가지만 개별 회사 이름을 내걸기 부담스럽다면 집단적으로 행동하는 방식도 있다’고 하였다.
22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카카오게임즈는 전날 캐주얼 휴대폰게임 자회사 프렌즈게임즈 신임 대표로 정욱 넵튠 대표를 선임하였다. 프렌즈게임즈 대표는 그간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가 겸임해 왔는데, 개발사 넵튠이 계열사로 편입되면서 개발 역량을 사실상 넵튠으로 합친 것이다.
빅3 게임죽은 원인 넷마블는 디지털 인공지능 기술을 결합한 엔터테인먼트 플랫폼인 유니버스를 구축하고 저명 아티스트와 K팝팬들이 활동하는 커뮤니티 공간 등을 마련해 주목을 받기도 했다. 게임사들의 플랫폼 산업 진출은 관련 시장의 주도권을 잡으면서 기존 기술과 게임 또는 신산업에 수익 시너지, 미래 산업 발전의 주도권을 잡기 위한 전략적 판단에 따른 것이다.
자율규제 준수를 이끌어 내는 방향성을 채택한 사후케어도 문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게임업계 직원은 “그동안 실시된 확률형 아이템 자율규제의 허점으로 사용자들의 신뢰가 상승한 상태”이라며 “법정화를 통한 해소가 아닌 자율규제 유지는 눈 가리고 아웅식 대처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국내 주요 게임사들이 이용자 확보를 위해 휴대폰게임을 PC에서 플레이하거나, PC게임을 휴대폰에서 원격 조정할 수 있는 크로스 플랫폼을 서둘러 선보이고 있다. 크로스 플랫폼은 하나의 게임을 유저가 보유한 수많은 장비에서 다같이 즐길 수 있는 일종의 멀티 플랫폼이다.
10일(현지시각) 미국 경제방송 CNBC 등은 미국 뉴욕증시 상장을 앞둔 로블록스의 상장 소식을 전하며 이 업체가 어떻게 3년 사이에 600억달러의 가치로 몸값을 키웠는 지 집중 조명했다. 업계에서는 이번 로블록스의 상장이 게임업계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22일 게임업계의 말을 인용하면 카카오게임즈는 전날 캐주얼 모바일게임 자회사 프렌즈게임즈 신임 대표로 정욱 넵튠 대표를 선임하였다. 프렌즈게임즈 대표는 그간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가 겸임해 왔는데, 개발사 넵튠이 계열사로 편입되면서 개발 역량을 사실상 넵튠으로 합친 것이다.
NHN과 넷텐션은 제휴를 통해 국내 및 글로벌 게임사 고객사들을 표본으로 공동 마케팅, 영업 활동을 진행하며 게임 개발 및 운영에 요구되는 서비스 제공에 집중하기로 하였다. 두 업체는 AWS 마켓플레이스 입점과 관련해 마케팅 차원에서 같이 합작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넷텐션의 ‘프라우드넷’이 지난 3월 AWS 마켓 플레이스에 입점한데 이어 NHN 게임베이스도 다음 달 중 같은 곳에 출시된다.

https://www.youtube.com/watch?v=luybCJbzo7E/

지난 30일 서울 신촌 SGM랩에서 진행된 시상식은 2등상에 해당하는 카셀게임즈 상과 밋앤그릿 상에 팀오파츠의 ‘프로스토리’와 유니 스튜디오의 ‘그리드 페이지’가 각각 선정됐다. 정보상은 팀 레이지의 ‘요괴수의록’과 꾸덕의 ‘레디 액션’이, 그래픽 상에는 스튜디오 두달의 ‘라핀’과 아이스핫초코 게임즈의 ‘데몬스 스파이어’가 선정 됐다. 게임 플레이 상은 웰던의 ‘업스테어즈’, 팀 아이볼의 ‘스키드’가 수상했었다. 한게임바둑이머니상 로블록스는 어린이에게 단순한 게임 그 이상으로 받아들여진다. 가상세계에서 누구나 플레이어가 될 수 있고 한꺼번에 게임 개발자가 될 수 있다. 친구들과 프라이빗 룸을 만드는 소셜미디어(SNS) 기능도 있다. 엔터테인먼트 기능도 빼놓을 수 없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