즉시 기분이 좋아질 한게임바둑이머니상에 대한 10가지 사실

박00씨 학회장은 ‘중국은 과거 40분의 1 수준으로 판호를 발급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소수의 제한된 외자판호를 둘러싸고 각국이 쟁탈전을 벌일 텐데 전략적으로 압력을 가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직접적인 파악 당사자인 게임기업들이 방관하고 있는 것도 큰 문제다’라며 ‘중국 규제 당국의 눈치가 보인다는 건 파악가 가지만 개별 회사 이름을 내걸기 부담스럽다면 집단적으로 행동하는 방법도 있다’고 했다. 한게임머니상 경주마를 의인화한 일본 사이게임즈의 스마트폰 신작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도 올해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이 게임은 미소녀 캐릭터가 등장하는 육성 시뮬레이션 게임으로, 지난 10월 일본 서비스를 시작해 양대 앱마켓에서 매출 9위를 기록하기도 하였다.


카카오게임즈는 최근 일본 사이게임즈가 개발한 휴대폰 게임 우마무스메 프리티더비의 해외 퍼블리싱(서비스) 계약권을 따냈다. 해당 게임은 과거 일본 PC 게임 프린세스 메이커가 연 육성 시뮬레이션이라는 장르에 경마라는 경쟁 요소를 가미해온 것이 특성이다. 현실에 실재하는 경주마를 우마무스메라는 미소녀풍의 가상 종족으로 의인화한 평행 세계를 환경으로 하고 있다.
중국이 한한령 등을 내세워 대한민국 게임 말살 정책을 펴는 사이 중국 게임은 내수 시장을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도 호평받는 수준으로 확장됐다. 중국 게임사 미호요의 원신은 전년 7월 출시 후 7개월 만에 2억4400만달러(약 2900억원)를 벌어들이며 스마트폰 게임 글로벌 수입 10위를 기록했다. 12억 인구 프리미엄을 업고 흥행하던 기존 중국 게임과 달리 원신은 수입의 절반 이상이 국외에서 발생했다.
로블록스의 핵심 경쟁력은 게임 개발 생태계다. 유저가 코딩 지식 없이도 게임을 개발할 수 있도록 했고, 한순간에 이들 게임을 다른 유저와 즐길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한다. 로블록스의 스튜디오를 이용해 유저가 만든 게임은 약 8000만 개에 달한다.

크래프톤이 지난 11일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하면서 본격적인 IPO(기업공개) 행보에 돌입했다. 진작부터 올해 IPO 시장 최대어로 꼽혀 온 크래프톤이 증시에 상장되면 3N으로 대표돼 온 국내 게임업계의 판도 변화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한게임머니상 파는곳 엔씨소프트(NCSOFT)은 전년 일본 게임 제작죽은 원인 반다이남코와 세가사미, 코나미, 미국 완구 회사 해즈브로에 9조원을 투자하였다. 반다이남코의 경우 북미에서 인기가 높은 건담, 드래곤볼, 원피스, 나루토 등의 IP를 보유하고 있으며, 세가사미 역시 소닉의 IP를 갖고 있다.

분류와 상차(짐 쌓기), 배송 업무까지 택배 프로세스를 그대로 따왔다. 한진은 “게임을 통해 고객들의 택배 물류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계속적인 소통 수단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한진이 기획을, 구현은 외주를 받은 게임회사가 맡았다. 구글플레이와 앱스토어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게임의 세계관은 악당에 의해 엉망이 된 택배회사를 한진 히어로즈 캐릭터 11종이 바로잡는 설정이다.
A씨 학회장은 ‘중국은 과거 30분의 1 수준으로 판호를 발급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소수의 제한된 외자판호를 둘러싸고 각국이 쟁탈전을 벌일 텐데 전략적으로 압력을 가해야 한다’고 했었다. 그는 ‘직접적인 인지 장본인인 게임회사들이 방관하고 있는 것도 큰 문제다’라며 ‘중국 규제 당국의 눈치가 보인다는 건 인지가 가지만 개별 회사 이름을 내걸기 부담스럽다면 집단적으로 행동하는 방법도 있다’고 했었다.
중국 게임은 전 국가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미호요의 원신, 텐센트의 왕자영요, 링시게임즈의 삼국지 전략판은 올해 4분기 전 세계 모바일게임 수입 순아래에서 1위 안에 들었다. 수입 1위에 오른 원신의 경우 월등한 그래픽에 과하지 않은 과금 유도 플레이로 호평을 받고 있다.
자율규제 준수를 이끌어 내는 방향성을 채택한 사후케어도 문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게임업계 직원은 “최근까지 시행된 확률형 아이템 자율규제의 허점으로 사용자들의 신뢰가 하락한 상황”이라며 “법정화를 통한 해소가 아닌 자율규제 유지는 눈 가리고 아웅식 대처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모바일한게임머니상 로블록스는 어린이에게 단순한 게임 그 이상으로 받아들여진다. 가상세계에서 누구나 플레이어가 될 수 있으며 한꺼번에 게임 개발자가 될 수 있다. 친구들과 프라이빗 룸을 만드는 소셜미디어(SNS) 기능도 있다. 엔터테인먼트 기능도 빼놓을 수 없다.

SKT 관계자는 “E3 참가는 SKT의 게임 퍼블리싱 행보를 글로벌 시장에 본격적으로 알리는 측면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라면서 “우리나라가 개발한 콘솔 게임의 인지도를 높이고, 국내외 우수한 게임 개발사들의 글로벌 시장 진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었다. 한게임머니상 파는곳 30일 게임업계의 말에 따르면 카카오게임즈는 전날 캐주얼 핸드폰게임 자회사 프렌즈게임즈 신임 대표로 정욱 넵튠 대표를 선임하였다. 프렌즈게임즈 대표는 그간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가 겸임해 왔는데, 개발사 넵튠이 계열사로 편입되면서 개발 역량을 사실상 넵튠으로 합친 것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