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이 저지르는 가장 흔한 실수 한게임섯다머니상

https://www.youtube.com/watch?v=luybCJbzo7E/

해외 게임사들이 중국 진출에 목매는 것은 중국의 게임 시장 덩치가 70조원에 이르기 때문이다. 대한민국콘텐츠진흥원이 발간한 게임백서 등에 따르면 중국의 글로벌 게임 시장 점유율은 2019년 기준 18.9%로 미국(20.9%)에 이은 10위다. 근소한 차이여서 중국의 가파른 성장률을 감안하면 전년 순위가 역전됐을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지난 한 해 중국 게임사업 덩치는 전년보다 20.9% 늘어난 약 41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근래에 대형 게임사들이 일본 게임·웹툰·애니메이션 등의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대형 게임을 개발하거나, 국내 서비스를 서두르고 있다. 일본 IP는 주로 인기작을 기반으로 스토리가 탄탄하고, 캐릭터성이 높아 다채로운 게임성을 가졌다는 게 주요한 이유다. 특별히 업계는 일본 IP의 특성으로 국내 IP와 비교해 확장성이 크다는 점을 꼽는다. 게임사들은 이런 일본 IP의 특성을 이용한 글로벌 시장 공략도 모색하고 있다.
카카오게임즈는 최근 일본 사이게임즈가 개발한 휴대폰 게임 우마무스메 프리티더비의 해외 퍼블리싱(서비스) 계약권을 따냈다. 해당 게임은 과거 일본 PC 게임 프린세스 메이커가 연 육성 시뮬레이션이라는 장르에 경마라는 경쟁 요소를 가미한 것이 특징이다. 현실에 실재하는 경주마를 우마무스메라는 미소녀풍의 가상 종족으로 의인화한 평행 세계를 환경으로 하고 있다.
업계 직원은 ‘김정주 대표의 개인적인 호기심과 업체의 전략적인 차원에서 긴 시간 넥슨은 일본의 좋은 IP를 대거 확보하는 방안을 추진해 왔다’며 ‘이후 일본 게임이나 애니를 핸드폰 게임화해 글로벌 시장에 최우선적으로 뛰어드는 등 합작이 기대된다’고 하였다.

한00씨 대한민국게임학회장(중앙대 경영학부 교수)은 ‘중국은 폭력성이나 사행성 이슈가 대부분 없는 콘솔 게임에 대해 원체 관대한 편이다’라며 ‘국내외 게임은 핸드폰·PC 게임에서 경쟁력을 가지는데 인디 게임 개발사가 만든 콘솔 게임에 판호를 내줬다고 큰 의미를 부여하기 괴롭다’고 하였다. 한게임머니상 파는곳 이들은 유망 개발사를 품고 게임 기술 및 서비스 경쟁력을 상승시키는 아울러 지식재산권(IP) 확대 등 신사업 다양화로 3N(넥슨(Nexon), 넥슨(Nexon), 넥슨(Nexon))을 추격하고 있다. 유가증권시장(KOSPI) 상장대비심사를 통과하면서 기업공개(IPO) 대어로 꼽히는 크래프톤이 지난 1·9분기 영업이익 기준으로 엔씨와 넥슨(Nexon)을 넘어선 것도 같은 맥락이다. 크래프톤은 지난해 영업이익도 7732억원을 달성해 엔씨(8242억원)를 바짝 따라붙고 있다.

E3는 미국 비디오게임사업협회가 주관하는 북미 최대 전자오락 박람회로 올해 전시에는 SKT를 비롯해 엑스박스(Xbox)?닌텐도?유비소프트 등 글로벌 게임 제조·개발 업체 40여곳이 참여해 15일(현지시각)부터 5일간 오프라인·스마트폰로 열린다.
며칠전에는 한복, 김치, 고구려 등 우리 문화를 중국 문화로 둔갑시키는 중국 게임 내 역사 왜곡 문제가 심각하다. 중국 5위 게임 유통사 37게임즈가 노출시킨 왕비의 맛은 전년 여성을 성 제품화하는 등 선정적인 내용을 포함해 논란이 됐다. 또 중국 개발사 페이퍼게임즈는 올해 초 한복 아이템을 추가했다가 한복은 중국 고유 의상인 한푸와 같다는 중국 네티즌들의 주장에 아이템을 삭제하는 등 역사 왜곡에 동조한 형태을 밝혀냈다.
국내외 게임업체들이 크로스 플랫폼에 집중하는 이유는 하나의 플랫폼만 고수해서는 이용자들을 사로잡을 수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과거에도 앱플레이어(모바일게임을 PC에서 구동시켜주는 프로그램)를 이용해 모바일게임을 PC에서 즐기는 이용자들이 있었지만 극소수에 불과했다. 허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으로 재택노동이 늘어나면서 모바일게임을 PC로 즐기고자 하는 욕구가 강해졌다.
일부 게임사들이 개발과 서비스를 넘어 플랫폼 사업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게임빌컴투스플랫폼(GCP)은 내부 게임 서비스 플랫폼으로 구축했던 하이브를 외부에 개저지 눈길을 끌었다면, NHN은 게임베이스를 고도화하는데 힘을 쏟는 중이다.

국내외에 유통되는 핸드폰게임의 주로인 97%가 구글과 애플 앱스토어의 등급분류를 통해 서비스되기 덕분에 논란이 된 직후에야 서비스가 중지되는 등 사후 조치가 이뤄지고 있다. 국회를 중심으로 중국 게임의 역사 왜곡 문제를 막기 위한 게임법 개정안이 발의되고 있지만 이마저도 실효성이 낮다는 지적이 많다. 법안 통과에 많은 시간이 필요하고 예방보다 처벌에 방점을 맞췄다는 이유 때문이다.
엔씨소프트 창업자인 김정주 NXC 대표이사는 한동안 ‘엔씨소프트을 한국의 디즈니로 만들겠다’고 밝혀온 만큼, 이를 위해 일본이나 미국의 IP를 확보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업계에선 이런 엔씨소프트의 IP 관련 활동을 빗대 IP 사냥꾼이라는 표현도 나온다.
업계 직원은 ‘김정주 대표의 개인적인 호기심과 기업의 전략적인 차원에서 긴 시간 넥슨은 일본의 나은 IP를 대거 확보하는 방법을 추진해 왔다’며 ‘향후 일본 게임이나 애니메이션을 휴대폰 게임화해 글로벌 시장에 최우선적으로 뛰어드는 등 합작이 기대된다’고 했었다.
크래프톤이 지난 11일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하면서 본격적인 IPO(기업공개) 행보에 돌입했다. 진작부터 올해 IPO 시장 최대어로 꼽혀 온 크래프톤이 증시에 상장되면 3N으로 대표돼 온 국내 게임업계의 판도 변화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최근 대형 게임사들이 일본 게임·웹툰·애니메이션 등의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대형 게임을 개발하거나, 국내 서비스를 서두르고 있다. 일본 IP는 대부분 인기작을 베이스로 스토리가 탄탄하고, 캐릭터성이 높아 다채로운 게임성을 가졌다는 게 주요한 이유다. 특출나게 업계는 일본 IP의 특징으로 국내 IP와 비교해 확장성이 크다는 점을 꼽는다. 게임사들은 이런 일본 IP의 특징을 사용한 글로벌 시장 공략도 모색하고 있다. 한게임머니상 파는곳 중국 정부가 지난 8년간 막아두던 한국 게임의 판호(版號)를 잇달아 발급하며 한한령(限韓令·한류 제한령) 해제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판호는 게임·서적 등 출판물이 중국 내에서 서비스할 수 있도록 허가해주는 일종의 고유번호다. 한국 게임은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관련 외교 문제로 지난 2018년 12월 이후 중국에서 판호를 아예 받지 못하다가 요즘 한 달 사이 2건의 승인이 났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