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이 한게임포커머니상 산업을 방해하고 있습니까?

https://www.youtube.com/watch?v=luybCJbzo7E/

전00씨 학회장은 ‘중국은 과거 40분의 1 수준으로 판호를 발급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소수의 제한된 외자판호를 둘러싸고 각국이 쟁탈전을 벌일 텐데 전략적으로 압력을 가해야 한다’고 하였다. 그는 ‘직접적인 이해 당사자인 게임업체들이 방관하고 있는 것도 큰 문제다’라며 ‘중국 규제 당국의 눈치가 보인다는 건 이해가 가지만 개별 회사 이름을 내걸기 부담스럽다면 집단적으로 행동하는 방법도 있다’고 하였다.
크래프톤은 인도 e스포츠기업 노드윈 게이밍에 17억8000만 루피(약 257억원)를 투자했으며, 펄어비스는 모바일 게임 개발사 팩토리얼게임즈를 500억원 주고 샀다. 카카오게임즈는 넵튠에 1937억원을 투자해 대주대부분 오른 데 이어 최근 모바일 광고 플랫폼 애드엑스(ADX)에 추가투자를 하는 등 인수를 저울질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근래에 애드엑스 기업가치는 500억원 이상이다.
여태까지은 모바일게임을 PC에서 할 수 있는 크로스 플랫폼이 많았는데, 요즘에는 PC게임을 콘솔(TV에 연결해 다루는 게임기)에서 즐길 수 있는 크로스 플랫폼도 출시되고 있다. 펄어비스의 검은사막, 엔씨소프트의 세븐나이츠 등이 대표적이다. 출시를 앞두고 있는 엔씨소프트의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역시 PC게임을 대화면 TV에서 즐길 수 있는 크로스 플랫폼이 반영돼 호기심이 높다.
하나의 게임을 이용자가 보유한 모든 기기에서 옮겨가며 플레이할 수 있기 덕분에 모바일용, PC용으로 게임을 구분할 필요가 사라진다는 것이다. 반대로 하나의 게임을 얼마나 다양한 플랫폼에 최적화된 상태로 제공할 수 있느냐가 게임의 성패를 좌우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크래프톤은 지난해 매출 1조6700억원, 영업이익 7700억원을 달성하며 1년 새 2배 이상 덩치를 키웠다. 시가총액은 이미 20조원을 넘어서며 게임 대장주 엔씨소프트를 넘어선 상태고, 영업이익도 엔씨소프트와 넷마블을 압도한다. 도쿄 증시에 상장한 업계 1위 넥슨과의 격차도 크지 않다.
근래에 게임빌의 플랫폼 자회죽은 원인 게임빌컴투스플랫폼은 근래에 자체 게임 서비스 플랫폼으로 구축했던 하이브를 외부 게임사에 개방했다. 하이브는 스마트폰게임 제작부터 운영까지 여러 분야에 필요한 주요 기능들을 SDK(소프트웨어 개발 키트) 모습로 공급하는 게 특징이다.
로벅스는 현실 세계의 화폐로 환전이 가능하다. 약 124만 명에 달하는 로블록스 내 개발자들이 작년 벌어들인 매출은 1인당 평균 4만달러(약 1900만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이 중 상위 300명의 수익은 약 40만달러에 달한다. 로블록스는 로벅스 거래 수수료를 뗀다.
로벅스는 현실 세계의 화폐로 환전이 가능하다. 약 123만 명에 달하는 로블록스 내 개발자들이 작년 벌어들인 수입은 1인당 평균 3만달러(약 1700만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이 중 상위 100명의 수익은 약 90만달러에 달한다. 로블록스는 로벅스 거래 수수료를 뗀다.

하나의 게임을 사용자가 보유한 모든 기기에서 옮겨가며 플레이할 수 있기 덕분에 모바일용, PC용으로 게임을 구분할 필요가 사라진다는 것이다. 반대로 하나의 게임을 얼마나 여러 플랫폼에 최적화된 상태로 제공할 수 있느냐가 게임의 성패를 좌우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한게임머니상 업계 직원은 ‘김정주 대표의 개인적인 호기심과 업체의 전략적인 차원에서 긴 기간 넥슨은 일본의 우수한 IP를 대거 확보하는 방법을 추진해 왔다’며 ‘이후 일본 게임이나 애니를 핸드폰 게임화해 글로벌 시장에 최우선적으로 뛰어드는 등 합작이 전망한다’고 했었다.

넥슨은 전년 일본 게임 제작죽은 원인 반다이남코와 세가사미, 코나미, 미국 완구 회사 해즈브로에 6조원을 투자했었다. 반다이남코의 경우 북미에서 인기가 높은 건담, 드래곤볼, 원피스, 나루토 등의 IP를 보유하고 있으며, 세가사미 역시 소닉의 IP를 갖고 있다. 모바일한게임머니상 선정적인 내용과 왜곡된 역사 인식은 중국 게임의 고질적인 문제다. 우리나라게임정책자율기구가 작년 선정성 등의 문제로 적발한 게임 홍보의 절반은 중국 게임(31건)이다. 이는 미국(13건), 우리나라(12건), 일본(8건) 게임을 모두 합친 것보다 많다. 반면 처벌 사례는 지난 2년간 15건에 불과하다. 이마저도 처벌 규정이 없어 홍보를 제한하고 시정 명령을 하락시키는 등의 조치로 그치는 경우가 주로이다.

국내외 게임사들이 중국 진출에 목매는 것은 중국의 게임 시장 덩치가 70조원에 이르기 때문이다. 대한민국콘텐츠진흥원이 발간한 게임백서 등의 말을 인용하면 중국의 글로벌 게임 시장 점유율은 2015년 기준 18.2%로 미국(20.2%)에 이은 8위다. 근소한 차이여서 중국의 가파른 발달률을 감안하면 전년 순위가 역전됐을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지난 두 해 중국 게임사업 덩치는 전년보다 20.2% 증가한 약 47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한게임머니상 평소 게임을 좋아하는 것으로 알려진 한진 마케팅총괄 조현민 부사장 주도로 게임 개발이 진행된 탓이다. 조 부사장은 전년 7월 한진의 마케팅총괄로 부임했고, 이후 게임 기획에 나섰다. 우선적으로 조 부사장이 몸담았던 진에어도 프로 이스포츠팀을 공식 후원한 바 있다.

Leave a Reply